현대차, 'i20 N·아반떼 N TCR' 뉘르부르크링 24시 출전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1.06.03 16:01
현대차, 'i20 N·아반떼 N TCR' 뉘르부르크링 24시 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이달 5일부터 6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리는 24시 내구레이스에 참가한다고 3일 밝혔다.

현대차는 TCR 클래스와 SP2T 클래스에 아반떼 N TCR과 i20 N을 각각 투입한다. 현대차는 이번 경기를 통해 두 차량의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널리 알리겠다는 입장이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24시간동안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달린 차량이 우승하는 대회다. 개최지인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연장 25km 거리에 좁은 폭과 큰 고저차, 블라인드 코너 등 가혹한 환경으로 유명하다. 특히 대회 완주율은 평균 60~70%에 불과할 정도로 악명이 높다. 

현대차 N 브랜드 모터스포츠사업부장 틸 바덴베르크 상무는 "모터스포츠는 차량의 기술력을 극한의 조건에서 테스트 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이라며 "뉘르부르크링과 같이 가혹한 조건의 레이스에서 검증된 내구성은 양산차에 적용돼 한층 더 높은 기술 수준으로의 도약을 가능케 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의 뉘르부르크링 도전은 이번이 여섯번째다. 2016년 i30 N 프로토타입으로 출전해 90위를 기록했고, 2017년 60위, 2018년 35위, 2020년 23위로 순위를 점차 끌어올려왔다. 2021년 경기에서는 i30 N 패스트백이 SP3T 클래스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