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부산모터쇼, 축소 논란 속 4년 만의 개막!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2.07.14 09:00
2022 부산모터쇼, 축소 논란 속 4년 만의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 부산모터쇼가 14일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벡스코에서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했다. 부산모터쇼는 2018년 이후 코로나19 여파로 무려 4년 만에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오는 24일까지 총 10일간 개최되며, 8개국 120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한다. 완성차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BMW, 미니, 롤스로이스 등 6개 브랜드가 참가했다. 

국산차 중 유일하게 참여한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와 다양한 콘셉트카를 선보인다. 현대차가 아이오닉6를 최초로 공개하고, 아이오닉7을 가늠할 수 있는 콘셉트카 '세븐'을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기아는 셀토스 페이스리프트와 EV9 콘셉트를, 제네시스는 엑스 스피디움 콘셉트를 각각 전시할 방침이다. 

수입차는 BMW그룹코리아가 단독 참가해 부스를 꾸렸다. BMW는 플래그십 전기차 i7과 2시리즈 액티브투어러 등 2개 모델을 선보이고, 미니가 일렉트릭 페이스세터, JCW 애니버서리 에디션 등을 국내 최초 공개한다. 또한, BMW iX M60, i4 M50 등 고성능 전기차와 롤스로이스 주요 라인업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대동, DNA모터스, 디피코 등이 전기 이륜차와 초소형 전기차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전시한다. SK텔레콤은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낙점한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사업 비전을 공유한다. 이어 슈퍼카와 클래식카 등 다양한 이색 차량들을 비롯해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경쟁할 다양한 차량들도 전시된다.

일반 전시 외에도 관람객이 직접 전기차를 시승할 수 있는 공간과 오프로드 및 짐카나 체험, e스포츠 시뮬레이터 시연 부스도 마련된다. 자동차 소재·부품·장비·용품을 비롯해 퍼스널 모빌리티 수출 상담회도 병행한다. 

주최 측 노력과는 별개로, 이번 부산모터쇼는 그 규모가 눈에 띌 정도로 축소됐다. 부스를 꾸린 완성차 브랜드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BMW, 미니, 롤스로이스 등 6곳에 불과하다. 19개 브랜드가 부스를 꾸린 2018년과 비교하면 1/3 수준에 그쳤다. 더욱이 2003년부터 매회 100만명 이상이 다녀갔던 것과 달리, 2016년 72만명, 2018년 62만명으로 방문객 규모도 점차 줄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