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니발 하이브리드, 연비가 관건…친환경차 혜택 '143만원' 받을까?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3.10.24 11:56
카니발 하이브리드, 연비가 관건…친환경차 혜택 '143만원' 받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출시될 기아 카니발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세제 혜택 여부에 많은 소비자들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받지 못할 것이란 부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기아 카니발
기아 카니발

24일 업계에 따르면, 신형 카니발 하이브리드에는 1.6 가솔린 터보엔진+전기모터+6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될 예정이다. 쏘렌토와 싼타페 등 현대차그룹에서 두루 사용되는 사양으로, 이미 우수한 성능을 인정받은 조합이다.

문제는 연비다. 친환경차 인증을 받으려면 복합 14.3km/L를 넘겨야 하는데, 달성이 어렵다는 분석이다.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경우 전륜 17~18인치가 14.8~15.7km/L로 겨우 인증에 성공했다. 이마저도 사륜구동을 넣으면 13.8km/L로 떨어져 혜택에서 제외된다. 그런데 카니발은 동급 엔진을 탑재한 쏘렌토에 비해 200kg가량 무겁다. 게다가 차체도 커서 공기 저항도 더 많이 받기 마련이다. 효율이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18인치 휠이 적용된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18인치 휠이 적용된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도 발목을 잡는다. 배기량이 2000cc를 초과하면 대형 자동차로 분류돼 13.8km/L만 달성하면 되지만, 카니발 하이브리드는 1600cc급 엔진을 탑재해 중형 기준인 14.3km/L를 충족해야 한다.

참고로 경쟁모델인 토요타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2.5리터 엔진을 탑재하고도 14.7km/L를 달성해 친환경차 인증을 받았다. 다만, 시에나 역시 사륜구동 옵션(13.7km/L)을 넣으면 대형 자동차 기준(13.8km/L)에 미달한다.

친환경차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개별 소비세 100만원와 취득세 40만원 등 총 143만원의 혜택을 받지 못한다. 다만, 저공해차 2종을 충족해 공영주차장 할인과 혼잡통행료 면제 등은 그대로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