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올림픽' EVS37, 내년 4월 서울에서 개최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3.11.01 14:04
'전기차 올림픽' EVS37, 내년 4월 서울에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서울에서 전기차 분야 세계적인 석학들의 공론장이 열린다. 전기차가 직면한 문제를 비롯해 향후 10년간 전기차 시장의 트렌드가 제시될 전망이다.

EVS37 기자간담회
EVS37 기자간담회

세계전기자동차협회(WEVA)는 1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4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릴 EVS37의 행사 계획과 방향성을 공개했다. 이들은 배터리 열폭주 현상, 전고체 배터리 발전 방향, 완성차 기업들의 소프트웨어 기반 차량(SDV) 전환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EVS37 행사는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세계적인 주요 인사가 참가하는 기조강연을 포함해 전기차 관련 주요 현안 및 최신 기술을 다루는 테크니컬 세션 등 약 45개 세션에서 600편의 논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전시회에는 완성차, 배터리, 충전, 부품 등 7개 카테고리의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이미 200여개 업체가 참석을 확정지었다. 

배터리 분야의 석학 아프마드 파세린 미국 국립재생에너지연구소(NREL) 박사, 중국 전기차 발전의 대부로 불리는 오이양밍가오 칭화대학교 교수, 전고체 분야 최고 권위자인 설리 멍 UC샌디에이고 교수와 위르겐 야네크 독일 기센대학교 교수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제너럴모터스(GM),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의 고위 임원과 기술진 1500여명도 참가한다. 

EVS37 기자간담회
EVS37 기자간담회

선우명호 위원장은 "130년간 이어져 온 내연기관의 시대가 가고, 자동차를 비롯한 다양한 이동수단의 동력원이 전기에너지로 대체되는 시점"이라며 "EVS는 전 세계 모빌리티 업계가 나아갈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이정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69년부터 열린 EVS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전기차 전시회·학술대회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는 물론이고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연구진들이 모여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의 주요 동향과 첨단 기술 발전을 논의하는 '세계 전기자동차의 올림픽'으로 불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