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20만원' 토요타 알파드, 중고차 시장서 1억4000만원대 웃돈 거래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3.11.23 17:14
'9920만원' 토요타 알파드, 중고차 시장서 1억4000만원대 웃돈 거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 알파드가 인기다. 1억원에 육박하는 가격이 논란이었지만, 수요가 공급을 따라가지 못해 중고차 시장에서는 신차보다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토요타 알파드
토요타 알파드

23일 토요타 공식 딜러사들에 따르면 올해 알파드 계약 물량은 이미 동이 났다. 일부 사전계약자도 내년에나 출고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당장 차량을 계약해도 1년가량의 대기 기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물량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고가의 미니밴이 이 같은 인기를 얻는 건 이례적이다.

이렇다 보니 알파드 중고차 가격은 신차 출고가를 역전했다. 엔카닷컴에 따르면, 신차급 알파드 중고차는 1억4000만원부터 비싸게는 1억4990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차 가격이 9920만원이라는걸 감안하면, 최대 5000만원 가량의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는 셈이다. 병행 수입업체를 통해 판매되고 있는 가격(1억2000~1억3000만원)보다도 비싸다.

토요타 알파드가 중고차 시장에서 1억40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엔카닷컴)
토요타 알파드가 중고차 시장에서 1억4000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 (사진=엔카닷컴)

이와 관련해 한국토요타자동차 관계자는 "알파드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국내 공급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알파드가 인기를 끌고 있는 건 고급스러운 구성 때문이다. 특히 2열 이그제큐티브 라운지 시트는 등받이와 암레스트 부분에 저반발 메모리 폼 소재를 도입해 몸으로 전달되는 진동을 최소화했다. 하단 쿠션 부분의 우레탄 소재는 체중의 압력을 분산시켜 장시간 이동 시 허리와 하체 피로도를 줄여주는 등, 고급 세단 못지않은 편의성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토요타 알파드
토요타 알파드

하이브리드 특유의 뛰어난 연비도 호평받고 있다. 알파드는 2.5리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복합연비 13.5km/L를 달성했다. 고급 미니밴을 지향하는 데다, 뛰어난 연비까지 갖췄다 보니, 카니발 하이브리드 하이리무진이 등장하기 전 까진 이렇다 할 경쟁자가 없는 것도 인기를 더하는 요인이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토요타가 최근 국산차와 직접 경쟁 관계에 있는 모델 대신 틈새 라인업으로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며 "글로벌 브랜드가 가진 다양하고 차별화된 제품군을 적극적으로 소개하는 좋은 사례"라고 평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