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EX30, 유럽보다 1000만원 저렴하다…비결은?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3.11.29 14:08
볼보 EX30, 유럽보다 1000만원 저렴하다…비결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 EX30의 가격이 화제다. 볼보 특유의 안전 사양은 빼놓지 않으면서도, 국산 소형 전기 SUV 수준의 가격대에 출시됐기 때문이다.

볼보 EX30
볼보 EX30

볼보자동차코리아는 28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소형 전기 SUV, EX30을 공개했다. '안전은 옵션이 될 수 없다'는 볼보의 방침에 맞게 스티어링 휠 상단에 위치한 IR 센서로 운전자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하는 '운전자 모니터링 경보 시스템'이나 후측방에서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다가올 때 경고하는 '문 열림 경보' 등 다양한 안전 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안전 사양보다 더 관심을 끈 것은 가격이다. 한국에는 익스텐디드 레인지 싱글모터 단일 파워트레인이 코어 및 울트라 두 개 트림으로 판매되는데, 각각 4945만원과 5516만원이다. 비슷한 체급의 코나 일렉트릭의 모든 옵션을 제외한 시작 가격이 4752만원라는 점을 고려하면, 꽤나 저렴하다는 평가다. 특히, 스마트 센스(49만원)를 비롯해 파킹 어시스트(99만원)와 선루프(59만원) 등의 옵션을 추가해 사양을 비슷하게 맞추면 가격차는 더욱 좁혀진다.

EX30의 가격을 발표 중인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
EX30의 가격을 발표 중인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

이날 차량 소개를 맡은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사장은 "그 어떤 나라보다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책정했다"라며 "유럽 대비 1000만원 이상 경쟁력 있게 포지셔닝했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EX30 익스텐디드 레인지 싱글 모터의 시작 가격은 볼보의 본고장 스웨덴에서도 48만9000크로나(한화 약 6076만원)에 달한다. 한국에서 1000만원 가까이 저렴하게 판매되는 것이다. 영국이나 독일과 비교해봐도 1000~1200만원 더 저렴하다.

이는 본사 차원에서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진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관계자는 "한국에서 볼보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본사 차원에서 믿음과 관심을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가 국내 판매 증가세를 설명하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가 국내 판매 증가세를 설명하고 있다

볼보의 한국 내 판매량은 지난 2014년 2976대에서 지난해 1만4431대로 급성장했다. 올해 1~10월 누적 판매는 1만3770대로, 지금 추세라면 올해 1만7000대를 기록하고 사상 최대 판매치를 경신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편, 이날 이윤모 대표는 EX30의 연간 판매 목표가 2000대 수준이라고 밝혔다. 계획대로 순항한다면 볼보는 '수입차 1만대 클럽'을 넘어 2만대도 넘보는 메이저 브랜드로 발돋움하게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