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날개로 공기저항 2.8%↓" 현대차그룹, 액티브 에어 스커트 공개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4.01.25 16:14
"작은 날개로 공기저항 2.8%↓" 현대차그룹, 액티브 에어 스커트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주행거리와 주행 안정성을 개선할 수 있는 '액티브 에어 스커트(Active Air Skirt, 이하 AAS)' 기술을 공개했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

현대차와 기아가 개발한 AAS는 자동차 앞 범퍼와 양쪽 바퀴 사이에 장착된다. 평상시에는 숨겨져 있다가 공기저항이 구름저항보다 커지는 80km/h에서 작동하고, 70km/h에서 다시 수납된다. 이를 통해 고속 주행 시 범퍼 하부를 통해 유입된 공기의 흐름을 조절하고, 휠 주변에 발생하는 와류를 효과적으로 제어한다. 

AAS가 앞을 완전히 가리지 않고 타이어 앞쪽만 가린 이유에 대해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E-GMP 플랫폼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답했다. 플랫폼 바닥이 편평하기 때문에 타이어 부분만 가리는 것이 공력 효과 개선에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AAS는 차체를 노면 쪽으로 누르는 힘을 키우는데에도 효과적이다. 특히, 200km/h 이상에서도 작동하면서 고속 주행 안정성을 높인다. 이를 위해 아래쪽을 고무로 만들어 외부 물체가 튀어도 망가지지 않도록 설계됐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를 적용한 제네시스 GV60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액티브 에어 스커트를 적용한 제네시스 GV60

회사 측은 AAS를 제네시스 GV60에 시험 탑재한 결과 공기저항이 약 2.8% 낮아졌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늘어나는 주행거리는 약 6km에 달한다.

현대차와 기아는 관련 특허를 한국과 미국에 각각 출원하고, 내구성 및 성능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시험 결과에 따라 양산 여부가 결정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 기술은 공력 성능을 끌어올리기 어려운 SUV와 같은 모델에서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공기역학 성능 개선을 통해 전기차의 주행 성능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