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2024 코나, 무엇이 달라졌나?
  • 이병진
  • 좋아요 0
  • 승인 2024.02.06 11:56
현대 2024 코나, 무엇이 달라졌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다. 차종과 판매 트림이 풍성한 현대차는 연식 변경 모델들을 내놓는다. 오늘 소개하는 모델은 연식 변경으로 등장한 2024 코나다. 무엇이 얼마나 어떻게 달라졌는지 살펴보자. 

일단 특징부터 짚고 가자. 운전석 전동시트와 1열 통풍 시트를 기본으로 넣으면서 상품성을 키운 모던 플러스 트림이 추가됐고 기존의 모던 트림은 가격을 낮췄다. 그 밖의 트림들은 기본 사양을 추가하고도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새로 추가된 모던 플러스는 엔트리 트림인 모던 트림을 기반으로 운전석 전동시트, 1열 통풍 시트, 세이프티 파워 윈도(1열) 등 사람들이 좋아하는 편의장치들을 기본으로 넣었다. 또한 기존의 모던 트림에 2열 에어벤트, 인기 트림인 프리미엄에 직물 루프와 18인치 알로이 휠(하이브리드 모델 제외)을 기본으로 적용하고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으로 구성된 선택 사양인 현대 스마트센스에도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추가해 모던과 모던 플러스, 프리미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2024 코나 모던 트림 가격을 40만 원 낮추고, 이외 트림은 일부 안전 및 편의 사양을 추가하고 가격은 그대로 유지해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그래서 2024 코나 가격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은 모던 2516만 원, 모던 플러스 2580만 원, 프리미엄 2779만 원, 인스퍼레이션 3120만 원이며, 가솔린 2.0 모델은 모던 2446만 원, 모던 플러스 2510만 원, 프리미엄 2710만 원, 인스퍼레이션 3051만 원이다. 1.6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제 혜택을 적용 받으면 모던 2959만 원, 모던 플러스 3023만 원, 프리미엄 3178만 원, 인스퍼레이션 3495만 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2024 코나는 인기 사양들을 조합한 모던 플러스 트림을 추가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전반적인 상품 경쟁력을 높였다”며 “강화된 상품성과 경제성으로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