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기판과 HUD 대통합!"…현대모비스, 클러스터리스 HUD 개발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1.06.25 11:13
"계기판과 HUD 대통합!"…현대모비스, 클러스터리스 HUD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클러스터와 헤드 업 디스플레이(HUD) 기능을 통합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전기차 시대, 실내 공간 활용성이 더욱 중요해짐에 따라 자율주행과 전동화에 최적화된 신개념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이번에 발표된 클러스터리스 HUD는 15인치 크기로, 기존 제품보다 정보 표시 영역이 대폭 확대됐다. 컴바이너 미러에 신규 제작 공법과 광학 증착 사양을 더해 양산성을 확보했고 차량에 고정하는 프레임을 운전자 쪽으로 경사지게 설계해 운전자 시인성도 확보했다.

또한, 클러스터에 표시되는 각종 주행 정보를 HUD로 집중시켜 운전자 주의 분산을 최소화했다. 특히, 속도계와 RPM 등 상시 주행 정보를 운전자 눈높이로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길안내 등 HUD 본연의 주행 보조 기능까지 더해 안전과 편의성까지 대폭 개선했다. 

클러스터리스 HUD는 상단의 세 구역과 하단의 한 구역 등 총 4개의 표시영역으로 구성된다. 상단에는 속도, RPM, ADAS 관련 정보, 길안내 정보 등을 보여주고, 하단에는 변속 모드, 냉각수 온도, 주행가능 거리 등 차량 기본 정보를 볼 수 있다. 방향 지시등, 시스템 정보 경고등도 표시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 한영훈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 섹터장은 "클러스터와 HUD가 합쳐지면 공간확보는 물론, 주행 정보 일원화를 통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에도 도움을 줘 안전운행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